서브레이아웃이미지

가시고기 아빠의 사랑

백혈병에 걸려 죽음의 문턱까지 내몰린 아들을 보살피는 아버지의 사랑을, 먹지도 자지도 않고 오로지 새끼를 돌보는 가시고기에 비유한 사례입니다. 

 

- 가시고기 아빠의 사랑 동화 전문-

 

맑고 깨끗한 강 깊은 곳에 아빠 가시고기가 집을 지었어요.

강바닥의 진흙을 파내고, 물풀과 나뭇잎으로 아담하고 예쁜 집을 지었어요.

아빠가 지은 아담하고 예쁜 집에서 아기 가시고기가 태어났어요.

아기가 태어나자 아빠 가시고기는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어요.

 

아빠는 아기 가시고기에게 뽀뽀를 하며 말했어요.

"아가야! 너를 사랑한단다"

아기 가시고기가 예쁜 눈으로 아빠 가시고기를 바라보며 말했어요.

"아빠! 아빠 얼굴이 따가운 것이 사랑인가요?"

"허허허"

아빠 가시고기는 아기를 보며 웃었어요.

 

아기 가시고기가 다시 아빠에게 물었어요.

"아빠가 지금 웃으시는 것이 사랑인가요?"

아빠 가시고기는 가슴에 아기 가시고기를 꼭 끌어안고 말했어요.

 

"너의 모습만 보고 있어도 즐겁고,

"네가 먹는 것만 보아도 배부르고"

"너의 잠자는 모습만 보아도 행복한 것,

그것이 사랑이란다"

"그것이 사랑이라면 나도 할 수 있어요.

나도 아빠를 사랑해요"

 

아빠 가시고기는 아기를 등에 업고 헤엄치며 강위로 올라갔어요.

아기가 말했어요.

"아빠! 강 위를 비추는 동그란 것은 무엇인가요?

"그것은 달이란다.

달은 밤마다 강을 환하게 비추며 행복해 한단다"

"그것도 사랑인가요?"

"그렇단다"

 

"아빠! 달 옆에 반짝반짝 빛나는 것은 무엇인가요?"

"그것은 별이란다"

"아빠! 그러면 별도 강을 사랑하나요?"

"그렇단다. 반짝반짝 빛나는 별도 강을 바라보며 즐거워한단다"

 

아빠는 다시 아기 가시고기를 등에 업은 채로 강 밑으로 헤엄을 치며 내려가기 시작했어요.

아기 가시고기는 아빠에게 물었어요.

아빠! 아빠는 나를 얼마나 사랑하세요?"

"하늘만큼 사랑한단다."

 

잠시 생각을 하던 아기가시고기도 말했어요.

"아빠, 나도 아빠를 하늘만큼 사랑해요."

"아빠는 너를 땅만큼 사랑한단다."

"아빠, 나도 땅만큼 아빠를 사랑해요."

아빠는 허허허 웃으면서 말했어요.

"아빠가 너를 사랑하는 것보다 네가 아빠를 더 사랑하는구나."

 

아기 가시고기는 아빠의 말에 기뻐하며 아빠의 등에 몸을 기대고 눈을 감았어요.

포근한 아빠의 등에 누워있던 아기 가시고기는 스르르 잠이 들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아빠에게 말했어요.

 

"아빠 사랑해요. 하늘만큼, 땅만큼, 우주만큼."

아빠 가시고기가 빙그레 웃으면서 속삭였어요.

"아빠도 너를 사랑한단다.

하늘만큼, 땅만큼, 우주만큼"

 

그리고.

"너를 위하여 내 생명을 바쳐도 아깝지 않은 만큼 너를 사랑한단다."

그리고.

" 너를 위하여 내 생명을 바쳐도 아깝지 않은 만큼 너를 사랑한단다."

아기 가시고기는 마음 속에 아빠 가시고기의 따뜻한 마음과 깊은 사랑이 전해져 오는 것을 느끼며 잠이 들었어요.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본당신부

등록일2016-02-24

조회수46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